로고
광고
광고
정치·사회경제·IT여성·교육농수·환경월드·과학문화·관광북한·종교의료·식품연예·스포츠피플·칼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全北   全國   WAM特約   영문   GALLERY   양극화   인터뷰   의회   미디어   캠퍼스 재테크   신상품   동영상   수필  
편집  2020.05.25 [22:55]
‘콸콸 쏟아지는 폭포수! 토해내는 숨결’
(POET VIEW) 林 森 '강물'
 
림삼/시인
광고

 

  

 

 

 

▲ pixbay.com           






강 물 

   

 林  森

 

   

 

여전히 강물은 흐르고 있었다

 

건너지 못할 생명의 강이기에

문지방 너머까지 와있는

주검은 하냥 두려울진대,

별로 내키진 않지만

 

기왕지사 열려진 여울목

신발끈 질끈 동여매 나선,

마중길에서 배웅길에 이르도록

토실 넘쳐나는 정념

 

너를 슬금 품어보았거늘

하물며 체취는 실체로 이어지니

허면 웃으면서 떠나라,

그렇게 아주 가거라

 

콸콸 쏟아지는 폭포수 인연

온 맘과 몸을 적시우며

발목부터 차근히 잠겨오던 여정

질척이는 역사로 이어지거든

 

습관인 양 오가는 열정 교감

오직 만나는 데 힘쓰는

내일로만 문 열어주누나,

언젠가 되돌아 올 기약의 날

 

그래, 야트막한 산판으로 부는

아주 매운 바람소리 때문에

무럭무럭 아픔 키우며 너는

저절로 가슴치며 떨었었지

 

문제는 더 혼탁하여 그침 없거늘

토해내는 숨결마다 진노 불타도

힘써 무성한 소문 누르며

우리가 합쳐 만들어낸 역사인 걸

 

어느덧 소성의 노래로 너는

잎을 싹 틔운다,

지극히 조용한 외침 울려 너는

꽃을 파열한다,

 

아직도 강물은 흐르고 있다

   

 

 

詩作 note 

정녕 3월이 이렇게 열려도 되는 건가? 정말로 어수선한 가운데 3월의 문이 슬그머니 열려졌다. 어떤 환희나 축복도 없이 그저 쓸쓸하고 허전한 감성을 속내에 숨겨둔 채로, 맥젓게 새 봄의 전령이 찾아들었다. 막연하고 황망한 기대심만 많은 사람들의 가슴팍에 화인처럼 새겨놓으면서 봄이라는 제목의 계절이 이렇게 우리의 창을 두드린다. 과연 예전에 이랬던 적이 한 번이라도 있었던가? 이토록 갈팔질팡 하면서 하루 해가 시작되는 게 두려워, 두 귀를 쫑긋하고 눈알을 부라리면서 아침 기사에 민감하게 반응을 한 적이 있었던가?

 

누구의 책임이고, 어떤 사람들의 소행이라고 탓을 할 시기는 이미 훨씬 전에 지나가버렸다. 지금은 그냥 모두가 힘을 합쳐 닥쳐온 난국을 극복하고, 어슴프레한 희망을 향해 줄달음 칠 때다. 각자가 알아서 스스로 주의하고, 자칫 이웃에게 피해를 주는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서로 조심하면서 인간관계의 근본을 해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할 일이다. 우리 민족의 저력이야 이미 수 차례 국난극복의 사례를 통해서 만천하에 드러난 것 아니었던가? 어려운 때일수록, 힘겨운 시절일수록 단결력과 창의성을 발휘하면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던 한민족의 힘을, 다시 한 번 확실하고 분명하게 보여줄 때다.

 

이미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고 들었던 이야기다. 각별한 위생 관리와 예방, 그리고 마스크와 손 세정제 챙기기, 외출 후의 꼼꼼한 손 씻기, 눈코입 만지지 않기, 기침과 재채기 관련 예절 준수하기, 인파 밀집 지역 피하기, 이상 징후 발견 시 즉시 신고하기 등등 우리의 소소한 일상에서 가볍게 지나치지 말고, 귀찮더라도 내가 먼저 솔선수범하며 이웃에게도 권면하면서 우리에게 찾아온 이 봄을, 피어나는 봄꽃을, 불어오는 봄바람을 만끽하면서, 하늘을 향해 두 팔 벌려 활짝 웃을 수 있도록, 행복한 미소로 세상을 향기롭게 만들 수 있도록, 우리 힘을 내자.

 

오래 전에 이미 작금의 코로나19’ 관련한 예언을 한 내용이 있어서 화제가 되는 책들이 있다. 발병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이라는 것 까지 지명했다 하여, 소름 끼치는 족집게 예언이었다고 독자들로부터 찬사와 경탄을 자아내게 하는 이 사실을 대체 작가들은 어떻게 알 수 있었을까? 불가사의한 상상의 나래에 놀랄 뿐이다. “2020년 쯤 심각한 폐렴 같은 질병이 전 세계에 퍼질 것이며, 폐와 기관지를 급습하여 지금껏 알려진 모든 치료법을 무기력하게 할 것이다. (In around 2020 a severe pneumonia-like illness will spread throughout the globe, attacking the lungs and the bronchial tubes and resisting all known treatments.)”

 

마치 지금 현재의 상황을 보면서 말하고 있는 것처럼 기술해놓은 이 글은 2008년 미국의 예언가 작가인 실비아 브라운(Sylvia Browne)’이 낸 책 종말의 날들(End of Days, 국내에는 2010종말론이란 제목으로 위즈덤하우스에서 출판한 바 있다)’에 등장하는 예언이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재앙의 조짐까지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확하게 연도까지 알아맞힌 그녀의 예언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방송 토크쇼의 고정멤버였고 영적 능력의 중재자를 자처했던 그녀는 2013년에 이미 작고했다.

 

우리를 살짝 안심하게 하는 대목은 그 다음에 등장한다. “질병 자체보다 좀 더 난감한 것은, 이 폐렴이 시작될 때만큼이나 빨리 사라져버릴 것이며 10년 뒤에 다시 기습한 뒤 완전히 소멸할 거라는 점이다. (Almost more baffling than the illness itself will be the fact that it will suddenly vanish as quickly as it arrived, attack again ten years later, and then disappear completely.)” 실비아 브라운은 이 질병이 조기에 소멸하기는 하지만 10년의 텀을 두고 다시 찾아올 것임을 예언하고 있다.

 

이 예언서에 적힌 내용으로, 위의 사실보다 더 난감한 내용은, 미국의 대통령 트럼프에 관한 얘기가 아닐까 싶다. 그녀는 “2020년 미국 대통령과 행정부가 끝장이 날 것이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국민들이 이 정부에 신물이 나서 그 무렵 민심이 이반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11월 안 그래도 뭔가 안 풀리는 듯한 미국 대선을 앞둔 트럼프에게는 불쾌하고 찜찜한 예언이 아닐 수 없다.

 

그런가 하면 1981년에 출간된 딘 쿤츠(Dean Koontz, 1945~ , 75)’의 소설 어둠의 눈(The Eyes of Darkness)’은 중국의 후베이성 우한을 콕 집어 거명한 바이러스 스토리다. 이 소설은 우한400’이라는 인공미생물에 감염된 뒤 군사 시설에 갇힌 아들을 발견한 엄마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소설에는 이런 내용이 등장한다. “‘리첸이란 중국인 과학자가, 당시 중국의 가장 중요하고도 위험한 신종 생물학 무기에 관한 디스켓 기록 자료를 가지고 미국으로 도망친 것은 그 때쯤이었다. 그들은 그것을 우한400’이라고 불렀는데 우한시 외곽의 ‘RDNA연구소에서 개발됐기 때문이다. 그것은 그 연구센터에서 만들어진 인공미생물의 400번째 생존체였다. (It was around then that a Chinese scientist named Li Chen defected to the US, carrying a diskette record of China’s most important and dangerous new biological weapon in a decade. They call the stuff ‘Wuhan-400’ because it was developed at their RDNA labs outside the city of Wuhan and it was the 400th viable strain of man-made microorganisms created at that research centre.)”

 

코로나19의 우한 발병 의혹의 한가운데 놓인 우한바이러스연구소(WIV)’는 어떤 곳일까? 1956우한 미생물연구소로 개설한 이곳은 2015년 중국에서는 유일한 생물안전 4(bsl-4)연구소로 바뀐다. 2003년에 발병한 사스를 비롯해 에볼라’, ‘한타바이러스등 백신이 없거나 감염위험이 높은 미생물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었던 화난수산물시장과는 32km 떨어져 있다.

 

미국의 제임스 라이언즈와일러박사는 명확한 증거를 토대로 추론할 때 우한 바이러스의 새로운 유전자 조합이 실험실에서 합성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우한 바이러스가 저우산(저장성 앞바다의 섬)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와 흡사하며 이 바이러스는 지난해 중국 군에서 채취한 바 있다고 밝히고 있다.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이번 사태는 실험실과 관련이 없다면서 인류의 비문명적 생활습관에 대한 대자연의 징벌일 뿐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이런 설명에도, 중국의 세균전을 의심하는 사람들은, 실험실 바이러스 유출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 진실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39년 전의 소설은, 인간의 엇나간 욕망이 빚어내는 비극과 고통을 예견한 듯 리얼하게 보여주며, 대재앙으로 번져가는 이번 사태를 이미 후세의 사람들에게 경고해온 셈이다.

 

간혹 지구상에 예측하지 않았던 재앙이나 질병이 창궐하면, 가장 우려가 되는 것이 그 엄청나고 끔찍한 결과와 드러난 수치가 아니라, 그에 비례해서 파괴되고 피폐해져가는 인간성과, 사람이 마땅히 지녀야 할 본연의 존엄성이다. 아울러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는 각종 루머와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 들이 판을 치면서 사회의 부정심리를 자극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그렇지 않아도 불안과 혼란에 시달리고 있는 일반인들은 보도와 기사에 좌우되기 마련이다. 엄중한 언론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다시 깨달아 확인할 일이다. 관계자들은 한 줄의 기사라도 신중하고 정확하게 발표하도록 애를 써야겠다.

 

지금 이 순간도 시간은 흘러가고 있다. 이 시간은 다시 오지 않는다. 흘러가 버린 것들이니까 말이다. 사람도 가 버리면 다시 오지 않는다. 그렇게 인연도 세월 따라 흘러간다. 한 때 품었던 꿈도 흘러가 버린다. 그렇게 우리가 만나는 시간과 사람은, 꿈은, 흘러가 버리는 것이 분명하다. 언젠가는 그 사람은 없고, 그 친구도 없고, 그 꿈도 없다. 그래서인가? ‘테레사 수녀는 인생을 이렇게 표현했다. “인생이란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이다.” 알지 못하는 낯선 곳에서, 그것도 아주 남루한 여인숙에서 하룻밤을 지내본 사람은 그 말의 뜻을 알 것이다.

 

생경하고, 낯설고, 춥고, 고독하고, 잠은 오지 않고, 바람소리 쌩쌩 들리는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 어쩌면 우리가 사는 건 그런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아주 짧고 낯설게 가 버리는 세월, 하지만 우리 마음에 남아 있는 것들은 분명히 존재한다. 내가 내줬던 마음, 내가 받았던 온정, 내가 품었던 꿈의 기운, 내가 애썼던 노력의 정신...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그 마음은 남아 있는 것이다. 바로 거기에 우리가 사는 의미가 존재한다.

 

지금 이 순간 우리 발자국에는 어떤 마음이 스며들고 있을까? 절기상으로라면 좋은 시절이 흐르고 있다. 3, 어느덧 봄이 무르익어가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여러 어려운 시간에 대면하곤 한다. 지금처럼 정말 고달픈 시간도 있고, 홀로 너무 외로운 시간도 있다. 그러나 그것이 곧 인생 아닐까? 그 힘든 시간들을 잘 참고 견디어내면, 새로운 기쁨과 희망이 열린다. 그리고 그것 또한 인생이다.

 

제 나라경공공자에게 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하느냐고 묻자, 즉시 말한 공자의 대답이다. “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 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 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 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 다우면 된다)” , 각자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때 모든 일이 잘 된다는 뜻이다. 각자의 자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 정말 쉬운 법칙인데, 사람들은 왜 그 법칙을 지키지 못할까? 그 이유는 착각 속에 있다. 백성이 있어야만 존재하는 왕이니, 가장 낮은 자리에 있는 것인데 가장 높은 자리에 있다고 생각하는 착각. 회사의 사장도, 정치인도, 종교인도, 한 집안의 가장도, 자식도 모두 마찬가지다.

 

사장도 직원이 있어야만 존재하는 것, 정치인도 국민이 뽑아줘야만 배지를 달 수 있는 것, 가장도 가족이 있어야만 존재하고, 자식도 부모가 있었기에 태어날 수 있었다는 본분을 잊었기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자신의 역할은 군림이 아닌 존중하고 봉사하고, 희생하는 것이라는 걸 알고 그 역할에만 충실한다면 모든 일은 다 잘 될 것이다. 잊지 말자. 낮은 역할, 높은 위치! 높이 올라가고 싶다면, 가장 낮은 자세로 세상을 대하자. “무릇 장수된 자의 의리는 충()을 좇아야 하고, 충은 백성을 향해야 한다.”는 영화 명량의 명대사를 잊지 말고, 각자 맡겨진 일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사람에게는 세 가지의 운이 있다고 한다. 그것은 바로 천운(天運), 지운(地運), 인운(人運)’이다. 천운은 하늘이 정해준 운으로, 내 부모가 아무개라는 것, 내 성별이 남자 혹은 여자라는 것 등 바꿀 수 없는 운을 말한다. 지운은 본래 있는 재능으로, 그림이나 연기, 노래 등의 타고난 재능은 지운이 결정한다고 한다. 그러나 아무리 천운과 지운을 잘 타고 났어도 마지막 인운에서 그르치면 삶이 힘들어진다.

 

인운은 사람 복을 말하는데, 어떤 사람을 만났으며 그 사람이 내 인생에 도움이 됐는지 안됐는지는 인운으로 정해진다. 인운은 인간의 힘으로 바꿀 수 있다고 하며, 인운을 풍요롭게 가꾸기 위해서는, 천운과 지운을 탓하거나 원망해서는 안 된다. 부모를 탓하고 시대를 탓하고 직장을 탓해서 해결되는 것은 없으며, 부모와 시대를 탓하는 것은 자신의 근본을 부정하는 것이니, 설사 시대와 부모에 치명적인 문제가 있더라도 이를 탓하지 말고 좋은 방향으로 승화시켜야 하겠다.

 

자신이 몸 담고 있는 직장을 불평하고 욕하는 사람도 잘 될 수 없으며, 무엇을 탓하기 시작하면 운이 오지 않는다. 얼굴에 불평 불만이 가득한 사람에겐 운이 왔다가도 되돌아간다. 사람의 만남에는 시작과 끝이 있다. 이별의 순간에도 처음 만났을 때의 마음을 잊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결국 더 좋은 인운을 만나게 된다고 한다. 인운으로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아무리 힘들더라도 끝을 잘 맺어 좋은 인연으로 잇고, 소원성취의 근간으로 삼도록 하면 된다.

 

오동나무는 천년을 묵어도 그 속에 노래를 지니고 있고, 매화는 평생 추위와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으며, 달빛은 천 번 이즈러져도 원래 모양은 남아 있고, 버드나무 줄기는 백 번 찢어내도 또 새로운 가지가 난다고 한다. 이렇듯 사람도 누구나 그 사람만이 지니고 있는 마음씨가 있다. 없으면서도 남을 도우려고 하는 사람, 자기도 바쁘지만 순서를 양보하는 사람, 어떠한 어려움도 꿋꿋하게 이겨 내는 사람, 어려울 때 보기만 해도 위로가 되는 사람.

 

어려움을 함께 해결해 주려는 사람, 나의 허물을 감싸주고 나의 미흡한 점을 고운 눈길로 봐주는 사람, 자기의 몸을 태워 빛을 밝히는 촛불과도 같이 상대를 배려하고 도움을 주는 사람, 인연을 깨뜨리지 않는 사람, 이렇게 삶을 진실하게 함께 하는 사람, 향수를 아니 뿌려도, 촛불을 켜지 않아도, 넉넉한 마음과 진한 과일향이 풍기는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참 좋겠다. 우리 모두가 변함없이 그랬으면 정말 좋겠다.

 

할 수만 있다면 가슴 아파 하지 말고 나누며 살다 가자. 버리고 비우면 또 채워지는 것이 있으리니 나누며 살다 가자. 누구를 미워하지도, 누구를 원망도 하지 말자. 많이 가진다고 행복한 것도, 적게 가졌다고 불행한 것도 아닌 세상살이, 재물 부자이면 걱정이 한 짐이요, 마음 부자이면 행복이 한 짐인 것을 말이다. 죽을 때 가지고 가는 것은 마음 닦는 것과 복 지은 것 뿐이라는 말이 있다. 누군가를 사랑하며 살아갈 날도 많지 않은데, 누군가에게 감사하며 살아갈 날도 많지 않은데,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그러는가, 가슴 아파하며 살지 말자.

 

버리고 비우면 또 채워지는 것이 있으니 사랑하는 마음으로,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그리고 웃는 연습을 생활화 해보자. 웃음은 만병의 예방약이며 치료약이다. 노인을 즐겁게 하고, 어린 아이처럼 순수하게도 만드는 것이 웃음의 마력이다. 화를 내지 말자. 화내는 사람이 언제나 손해를 본다. 실상 화내는 자는 자기를 죽이고 남을 죽이며, 결국에는 곁으로 아무도 가깝게 오지 않아서 늘 외롭고 쓸쓸하다.

 

늘 기도를 하자. 기도는 녹슨 쇳덩이도 녹이며 천년 암흑 동굴의 어둠을 없애는 한줄기 빛이다. 주먹을 불끈 쥐기보다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자가 더 강하다. 우리는 사랑도 하자. 소리와 입으로 하는 사랑에는 향기가 없다. 진정한 사랑은 이해, 관용, 포용, 동화, 부드러운 대화와 자기 낮춤이 선행된다. 그러고 보니 필자도 사랑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는 데 육십년 이상이나 걸렸다는 걸 요즘에 와서야 겨우 조금 알게 되었다.

 

누군가를 사랑하지만 그 사람에게 사랑받지 못하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다. 하지만 더욱 가슴 아픈 일은, 누군가를 사랑하지만 그 사람에게 당신이 그 사람을 어떻게 느끼는지 차마 알리지 못하는 일이다. 우리가 무엇을 잃기 전까지는 그 잃어버린 것의 소중함을 모르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가 무엇을 얻기 전까지는 우리에게 무엇이 부족한지를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리고 인생에서 슬픈 일은, 누군가를 만나고 그 사람이 당신에게 소중한 의미로 다가왔지만, 결국 인연이 아님을 깨닫고 그 사람을 보내야 하는 일이다.

 

누군가에게 첫 눈에 반하기까지는 1분밖에 안 걸리고, 누군가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기까지는 1시간밖에 안 걸리며,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기까지는 하루밖에 안 걸리지만, 누군가를 잊는 데는 평생이 걸리는 법이다. 가장 행복한 사람들은 모든 면에서 가장 좋은 것만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단지 대부분의 것들을 저절로 다가오게 만든다. 그러니 꿈꾸고 싶은 것은 마음대로 꿈을 꾸자. 가고 싶은 곳은 어디든 가자. 되고 싶은 것은 되도록 노력하자. 왜냐 하면, 당신이 하고 싶은 일을 모두 할 수 있는 인생은 오직 한 번이고, 기회도 오직 한 번이니까 말이다.

 

진정한 친구란 그 사람과 같이 그네에 앉아 한 마디 말도 안하고 시간을 보낸 후 헤어졌을 때, 마치 당신의 인생에서 최고의 대화를 나눈 것 같은 충족한 느낌을 주는 사람이다. 사람을 만날 때 외모만을 따지지 말자. 그것은 당신을 현혹시킬 수 있다. 재산에 연연하지도 말자. 그것들은 사라지기 마련이다. 그 보다는 당신에게 미소를 짓게 할 수 있는 사람을 선택하자. 미소만이 우울한 날을 밝은 날처럼 만들 수 있다. 부주의한 말은 싸움을 일으킬 수 있다. 잔인한 말은 인생을 파멸시킬 수도 있다. 그러나 시기적절한 말은 스트레스를 없앨 수 있다. 사랑스런 말은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고 축복을 가져다 준다.

 

역지사지라, 항상 자신을 다른 사람의 입장에 두자. 만약 당신의 마음이 상처 받았다면 아마도 다른 사람도 상처 받았을 것이다. 사랑은 미소로 시작하고 키스로 커가며 눈물로 끝을 맺는다고 한다. 당신이 태어났을 때 당신 혼자만이 울고 있었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미소 짓고 있었다. 그렇지만 당신이 이 세상을 떠날 때는 당신 혼자만이 미소 짓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울게 하는, 그런 인생을 살도록 하자.

 

지금 비록 앞이 잘 안 보일 정도로 버겁고 고단한 나날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진정 따뜻한 마음과 따스한 손길이 필요할 때다. 내가 갖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생각해보고, 그걸 기꺼이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배려와 성심이 요구되는 시기다. 해 뜨기 직전이 가장 추운 것이고,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밝게 비추어지는 법이다. 우리의 지혜와 슬기를 모아 이 험한 세상에 지표가 되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도록 하자. 그게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요, 사람의 도리다. 사람답게, 사람스럽게 살아가는 올바른 길이다. 그러니 그렇게 살자. 그렇게 봄을 살아가자.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 구글+
기사입력: 2020/03/05 [00:38]  최종편집: ⓒ womansense.org
 
해피우먼 전북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omansense.org&sandbox=1
해피우먼 전북 일어 - jptrans.naver.net/webtrans.php/korean/womansense.org/
해피우먼 전북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iwomansense.com%2F&sandbox=1
청산 20/03/05 [08:30] 수정 삭제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홀로코스트 20/03/05 [21:49] 수정 삭제  
  지금 비록 앞이 잘 안 보일 정도로 버겁고 고단한 나날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진정 따뜻한 마음과 따스한 손길이 필요할 때다. 내가 갖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생각해보고, 그걸 기꺼이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배려와 성심이 요구되는 시기다. 해 뜨기 직전이 가장 추운 것이고,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밝게 비추어지는 법이다.
배둘레햄 20/03/08 [14:12] 수정 삭제  
  우리의 지혜와 슬기를 모아 이 험한 세상에 지표가 되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도록 하자. 그게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요, 사람의 도리다. 사람답게, 사람스럽게 살아가는 올바른 길이다. 그러니 그렇게 살자. 그렇게 봄을 살아가자.
노트북 20/03/10 [17:09] 수정 삭제  
  당신이 태어났을 때 당신 혼자만이 울고 있었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미소 짓고 있었다. 그렇지만 당신이 이 세상을 떠날 때는 당신 혼자만이 미소 짓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울게 하는, 그런 인생을 살도록 하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倫理규정’-저작권 청소년 보호정책-약관정론직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기사검색
로고 월드비전21 全北取材本部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1가 1411-5,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4, 발행인 소정현, 편집인 소정현, 해피우먼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일자 2010.04.08, TEL 010-2871-2469, 063-276-2469, FAX (0505)116-8642
Copyrightⓒwomansense.org, 2010 All right reserved. Contact oilga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